Skip to content

명상편지

2016.02.02 16:10

두 갈래 길

조회 수 917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 - Up Down Comment Print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 - Up Down Comment Print

마음에도 길이 있습니다.
넓고 큰 길에는 나도 있고 남도 있어서
유쾌하지 않은 일이 생길 때 습관적으로
남을 보면서 이유를 찾곤 합니다.
반면 작은 길에는 나만 들어갈 수 있는 넓이기에
모든 것의 원인을 나에게서 찾을 수 밖에 없습니다.


순간순간 마음의 어떤 길을 선택하고 있을까요?
잘 되는 건 나에게 공을 돌리고,
잘못되면 남을 향해서 소리치진 않은가요?
뭔가 풀리지 않으면 두 갈래 길 중
작은 길을 걸아가 보세요.
나부터 시작해서 풀어야 풀리는 것이
인생의 공부방법입니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35 마음 한조각 편지지기 2015.12.01 728
34 인생이 답답할 때 편지지기 2015.12.04 725
33 아름다운 시 한 편 편지지기 2015.12.08 823
32 일생의 범위 편지지기 2015.12.11 643
31 작은 일은 작게 보기 편지지기 2015.12.15 684
30 우연은 없다 편지지기 2015.12.18 822
29 모래를 쌓는 마음 편지지기 2015.12.22 815
28 화이트 크리스마스를 기다리며 편지지기 2015.12.25 635
27 성취와 책임 편지지기 2015.12.29 768
26 절호의 찬스 편지지기 2016.01.02 654
25 수많은 계획들보다는 편지지기 2016.01.05 673
24 지구별 유학 편지지기 2016.01.08 625
23 능력의 발휘 편지지기 2016.01.12 704
22 나를 벗어난다는 것 편지지기 2016.01.15 669
21 새로운 장면 & 비슷한 장면 편지지기 2016.01.19 463
20 해결의 실마리 편지지기 2016.01.26 1057
19 명상과 나 편지지기 2016.01.29 945
» 두 갈래 길 편지지기 2016.02.02 917
17 내가 가진 것들 편지지기 2016.02.05 585
16 지극정성 편지지기 2016.02.12 736
Board Pagination ‹ Prev 1 ... 30 31 32 33 34 35 36 37 38 39 40 41 Next ›
/ 41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

Designed by sketchbooks.co.kr / sketchbook5 board skin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Copyright(c) 2008-2013 명상편지 All Rights Reserved.
메일, 제휴 및 후원 문의 happymletter@gmail.com | 편지지기 상담 문의 grimee1128@gmail.com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